top of page

사람들은 어떤 후회를 하고 있을까? 소셜 데이터로 살펴본 후회의 재발견






여러분은 주로 어떤 후회를 하시나요?

그동안의 후회 중에는 그저 흘려 보냈던 후회가 있고, 시간이 지나도 가슴에 사무치는 후회가 있을 것입니다.


세계적인 미래학자 다니엘 핑크는 이 후회라는 감정에 주목했는데요.

전세계 독자들로부터 ‘무엇을 후회하는지’ 에 대한 사연을 모집하고 이를 분석하여 후회를 기반성, 대담성, 관계성, 도덕성의 4가지 종류로 분류했습니다.


다니엘 핑크는 독자들의 사연을 직접 수집했지만, 우리는 온라인에 게재된 수많은 이야기들을 통해 이를 재분석해보았습니다.

한국 사람들은 주로 어떤 후회를 하고 있으며, 4가지 종류의 후회 중 어떤 후회를 가장 많이 하는지 등을 분석하여 소셜 데이터를 통한 후회의 재발견을 해보았습니다.



 

[ 리포트 미리보기 ]




본격적으로 리포트를 들여다보기 전, 나의 가장 큰 후회는 4종류 중 어디에 속하는지 생각해볼까요?

기반성 후회 : 건강, 교육, 재정 등 삶의 기반을 형성하는 영역에 대한 후회

대담성 후회 : 도전하지 못했던, 용기내지 못했던 일에 대한 후회

관계성 후회 : 더 다가가지 못한, 인간 관계에 대한 후회

도덕성 후회 : 양심에 가책을 느끼는 일에 대한 후회


2021년부터 2022년까지 ‘후회’는 총 1,245,669건 언급되었으며, 2021년보다 2022년에 더 많이 언급되었습니다.

또한 새해인 1월에 언급량이 소폭 증가하였다가 2월에 하락하는 흥미로운 양상을 보였습니다. 아무래도 새해에는 지난 해에 대한 후회와 동시에 새로운 다짐을 하기 때문일까요? 또한, 전반적으로 ‘후회’에 대한 언급량은 점점 상승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었습니다.


후회에 대한 언급은 대부분 포럼에서 발생했습니다. 포럼은 각종 커뮤니티, 네이버 카페 등의 채널을 의미합니다. 포럼 다음으로는 트위터에서 14.4%의 언급량이 나타났습니다.

주로 자신을 드러내고, 실제 지인들과 관계가 맺어져 있는 인스타그램과 같은 채널보다 사람들은 대부분 커뮤니티나 트위터, 유튜브 댓글을 통해 후회되는 경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포럼 > 트위터 > 유튜브 다음으로는, 블로그 > 인스타그램 순으로 언급량이 나타났습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 사람들은 다니엘 핑크가 분류한 4가지 후회 중 어떤 후회를 가장 많이 하고 있을까요?

결과는 기반성 후회 (50.1%) > 대담성 후회 (25.6%) > 관계성 후회 (22.4%) > 도덕성 후회 (1.9%)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각 4종류 별 후회를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기반성 후회는 후회의 4종류 중 과반수 이상을 차지하며 가장 많이 언급되었습니다. 기반성 후회에 언급된 삶의 주요 영역들 중에서는 ‘학업’에 대한 후회가 63.6% 로 가장 크게 나타났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건강, 재정이 뒤를 이었으며 이 외 영역에 대한 언급은 미미했습니다.




기반성 후회 멘션에서 나타난 클러스터를 살펴보겠습니다.

cf. 클러스터란? Synthesio의 Topic modeling 기능 을 통해 유사한 내용의 멘션들끼리 뭉쳐진 하나의 담론


기반성 후회는 행동에 대한 결과가 바로 나타나지 않고 서서히 축적되어 어느 날 갑자기 모습을 드러낸다는 특징이 있다고 합니다. 우리가 어떤 선택을 한지 수년 혹은 수십년이 지나서야 후회를 하게 되는 것이죠.

그래서 일까요? 기반성 후회에서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난 클러스터는 어릴 적, 학창 시절에 공부를 더 열심히 하지 않은 것에 대한 후회였습니다. 또한 취업, 수능 시험, 대학 선택 등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깨닫게 되는 다양한 후회들이 관측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 간 큰 화두였던 부동산 및 투자, 그리고 건강에 대한 후회도 함께 나타났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의 후회 유형에 대해 더 자세히 살펴보고 싶다면?

Full 리포트를 확인해보세요!


▼ Click ! ▼

다운로드1 : https://bit.ly/42hUH2L

다운로드 2: 아래 파일 클릭

[SM2N]소셜_데이터로_살펴본_후회의_재발견_230508
.pdf
Download PDF • 2.13MB




Comments


bottom of page